Home > Industries News> Content

유럽 만화시장에 한국 웹툰 진출 기반 마련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주최하고 후원한 한국 웹툰 기획전 ' 웹툰 플레이 그라운드'가 지난달 28일부터 31일까지 4일간, 권위 있는 만화축제인 제43회 앙굴렘 국제만화축제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한불 수교 130주년을 계기로, 2016년에 개최된 첫 만화 교류 행사인 이번 기획전에서는 미디어 형태로 구현한 웹툰을 전히시하여, 현지 만화 팬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특히 '닥터 프로스트'의 이종범 작가와 '호(Ho!)'의 억수씨(남준석)작가는 현장에서 웹툰 창작 시연회를 열어, 전문가뿐만 아니라 일반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현장을 방문한 유럽의 젊은 한국 만화 팬들 중 일부는 좋아하는 웹툰을 직접 그려와 작가에게 전달해달라는 메시지를 남기기도 하는 등, 이번 행사를 통해 유럽 시장 내 한국 웹툰의 대중화 가능성을 엿볼 수  있었다. 웹툰 시연회에 참가한 이종범 작가는 "관객들 앞에서 원고가 완성되는 과정을 가감 없이 보여주는 것은 좀 긴장되는 일"이라며, "하지만 많은 관객들이 흥미롭게 지켜봐 주셔서 즐거운 마음으로 작업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억수씨 작가 또한 "처음으로 방문한 앙굴렘 국제만화축제에서 작업 과정을 보여주는 것은 신선한 경험이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지난달 29일에 리틀아시아관에서 열린 '한국 웹툰의 날' 행사에서는 현지의 수많은 만화 팬들 외에도 앙굴렘 국제만화축제 조직위원장 프랑크 봉두, 홍콩 만화 애니메이션 연합 사무처장 쾅즈더 등도 방문했다. 특히 프랑크 봉두 조직워원장은 이번 웹툰 기획전에 대해 매우 높은 관심을 표명하며, '웹툰 등 디지털 만화 발전을 위해 한국과 프랑스 양국이 양적 질적으로 꾸진히 교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달 29일 행사에서 열린 콘퍼런스에서는 미래콘텐츠 산업으로서의 웹툰의 가능성에 대해 상지대학교 한상정 교수, 만화 전문 기자인 로랑 멜리키앙, 프랑스 디지털 만화 플랫폼 델리툰의 대표 디디에 보르그가 발제자로 참여하여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하였다. 파리 테러 사태 이후 행사장 출입 관리가 엄격해져 분위기가 다소 경직되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콘퍼런스장은 한국 웹툰이 무엇인지 알고 싶어 하는 현지 관람객들로 가득 차 그 열기가 뜨거웠다.

뒤이어 열린 작가 대담회에세는 프랑스 디지털 만화의 다비드 보리오 작가, 프랑스 인기 디지털 만화이며 이번 축제의 주요 기획전 작품 중 하나인 '라스트 맨'의 이브 발락 작가와 한국의 이종범 작가, 억수씨 작가가 한국 웹툰과 프랑스 디지털 만화의 연출 기법과 제작 방식 등에 대한 유쾌하면서도 진지한 대담을 나누었다.

문체부 하윤진 대중문화산업과장은 "이번 '웹툰 플레이그라운드'를 계기로 전통적인 만화 강국인 프랑스와, 정보통신기술(IT)시대의 새로운 만화 포맷인 웹툰의 강국인 한국이 지속적으로 교류 협력하여 웹툰 등 디지털 만화의 유럽 시장 규모가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Source: 파이낸셜 뉴스
Partners:
Sina English Brazil's Institute for Creative Economy People`s Daily Global Times Organization of the United States comedy show Danish Design Network CCCA
Contact us |Company Introduction
Copyright © Creative and Cultural Industries Times in China, All Rights Reserved